[책리뷰]파더십 - 현재의 아빠가 아이의 미래를 결정한다

|

 

 

 

 

현재의 아빠가 아이의 미래를 결정한다

 

   늦은 밤 야근 후 집에 돌아와 곤히 잠든 아이 머리맡에 앉아 조용히 머리를 쓰다듬다가 갑자기 든 생각, ‘나는 저놈에게 뭘까? 무슨 존재일까?’ 아빠인 나는 늘 죽을 힘을 다해 노력하지만 아내에게는 남편노릇을, 아이에게는 아빠노릇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에 좌절하고 만다. 하지만 이것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많은 남자들이 아빠 역할과 리더십을 제대로 배우지 못한 탓에 좋은 아빠가 되고 싶지만 정작 방법을 모르고 있다.

 

   이 책은 일종의 ‘아빠학 개론’이다. 베스트셀러 <아들아, 머뭇거리기에는 인생이 너무 짧다>의 저자 강헌구는 이 시대의 아빠들에게 파더십(fathership)이 필요하다며 아빠공부를 주문한다. 뉴욕타임스는 얼마전 ‘21세기 알파남의 새로움 패러다임은 대외적인 능력을 갖추면서도 엄마의 역할까지 해 줄 수 있는 가정적인 아빠‘라며 전설적인 골퍼 잭 니클라우스, 버락 오바마 대통령 등을 돈과 명예는 기본이고 부성애까지 갖춘 슈퍼 대드(super dad)로 꼽았다.

   가족구조가 핵가족화 되고, 생계를 부부가 책임지면서 가정에서의 아빠 역할을 더욱 커졌다. 이러한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고 전통적인 가부장적 사고를 가진 아빠라면 가정은 숨 막히는 공간이 된다. 저자는 동서고금의 파더십 사례들을 통해 아빠다움은 그가 내면에 품고 있는 가치 체계가 얼마나 확고하며 일관성 있게 삶의 현장에 적용되고 있는가에 결정됨을 잘 보여주고 있다.

 

 

 

   자녀경영연구소장 최효찬은 자신의 책 <아버지로 성공하라>에서 “당신은 단순히 어린아이를 키우는 것이 아니라, 미래에 어른이 될 아이를 키우고 있는 것이다. 지금 당신이 아이에게 하는 모든 행동이 먼 훗날 어른이 된 아이의 모습을 결정한다. 당신이 바로 아이의 미래다.”라고 말했다. 갑자기 아빠의 두 어깨에 책임감이 무겁게 느껴진다. 하지만 부담 가질 것 없다. 아빠가 필요할 때 아이 옆에서 든든하게 지켜주는 것, 단순한 그것만으로도 훌륭한 아빠의 절반은 이룬 셈이다. 그리고 잊지 말아야 할 한마디는 세상에 완벽한 아빠란 없다는 것이다. 저자는 평범한 아버지도, 부족한 아버지도 자식들에게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이렇게 말한다. “어린이들은 커 가면서 자기 부모와 비슷한 많은 태도와 행동 패턴을 습득한다. 걸음걸이, 말투, 표정 등의 외적인 특징부터 부모의 가치관, 도덕관, 세계관, 인간관 등 여러 가지를 닮게 된다. 아버지가 앞서 걷는 모습은 매우 중요하다. 그 뒷모습이 바로 자녀들의 거울이기 때문이다.” ‘아이는 아빠의 등을 보고 자란다’는 말과 일맥상통한다. 이 책을 통해 가족의 모든 행복은 아빠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이 리뷰는 한전사보 KEPCO(71호) 북섹션에 소개된 리뷰 입니다.

 

 


파더십(Fathership)

저자
강헌구, 강봉국 지음
출판사
북클라우드 | 2013-11-01 출간
카테고리
가정/생활
책소개
대한민국 최고의 비전 멘토, 베스트셀러 저자 강헌구 교수의 아이...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Trackback 0 And Comment 0